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성 vs 구글, 정보를 대하는 방법 차이

IT뉴스 | 2012. 10. 8. 07:09 | Posted by kaldaris

요새 텔레비전에 터미네이터의 스핀오프인 사라코너 연대기를 방송해 재미있게 보고 있는 중입니다. 터미네이터 시리즈에서 나온 스카이넷의 조상뻘 인공지능인 터크를 찾아 제거하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인데 현실 세계에선 그 인공지능에 한단계 더 가까워지는 소식이 나왔네요.



삼성: 스마트폰의 모든 정보를 분석하라

지난 포스트에서 언급한 것처럼 요즘 시대에 스마트폰은 없어선 안될 정도로 우리 일상의 한부분이 되어버렸습니다. 특별한 일이 없더라도 주머니에서 스마트폰을 꺼내 가지고 노는 것이 일반화된 것을 넘어 중독까지 되어버린 지금 스마트폰은 유저에 대한 많은 정보를 알 수 있는 정보창고가 된 셈이죠.

삼성은 이런 정보를 모두 모아 저장해 분석하는 특허를 제출했습니다. 특허에는 모은 정보를 누가 어떻게 분석할 것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없지만 유저가 누구와 통화를 했는가는 물론 스마트폰으로 찍은 사진, 재생한 음악 파일과 위치정보 등 모든 정보들이 저장되어 분석이 될 수 있게되는 것이죠. 정확히 어떻게 적용이 될 지는 모르겠지만 삼성은 특허의 필요성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습니다:

유무선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한 유저의 일상에 대한 정보를 끊임없이 모을 수 있게 되었다. 특히 모바일 디바이스는 이런 정보를 모을 수 있으며 그 정보를 기반으로 유저에게 유용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한마디로 유저의 스마트폰에서의 모든 행동을 모아 분석해 거기에 알맞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인데요, 그 예론 일종의 일기장 같은 기능입니다. 모은 정보를 기계가 분석해 적합하다고 생각하는 정보를 정리해 다시 유저에게 보여주는 형식이죠. 개인적으로 일기장을 사용하지 않다보니 꼭 이런 기능이 필요한가라는 생각도 들지만 유용할 수도 있어 보이네요. 정보가 인 시대에 삼성 역시 정보전에 뛰어드는 것은 당연한 것 같습니다.


구글: 가상두뇌로 정보를 분석하라

구글은 삼성과는 좀 다른 방법을 선택했습니다. 이미 이론상 구글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특히 젤리빈부터 사용가능한 구글 나우가 탑재된 스마트폰에선 유저 정보에 대한 무한한 엑세스를 가지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이제 구글은 이 정보를 이용해 좀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기회를 찾고 있는 것이죠.

애플의 시리와 삼성의 S 보이스 같은 "도우미" 기능을 실제 많은 한계가 존재합니다. 제대로 된 음성인식은 둘째치고 사람과는 달리 문맥에 따른 문장의 이해력이 모자란 것이 사실입니다. LG의 퀵보이스처럼 문맥성 질문도 이해할 수 있는 앱도 존재하지만 사람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죠. 여기서 소개된 것이 바로 구글의 가상두뇌입니다.

이미 구글은 지난 여름동안 이 가상두뇌가 고양이와 사람 등 몇몇 물체를 알아볼 수 있도록 "교육"시켰습니다. 물론 이는 구글의 유투브 서비스에 올라온 동영상을 이용했기에 가능했죠. 다른 인공지능은 모르겠지만 이 기술은 인간 두뇌의 신경망이 작동하는 것과 비슷한 모델을 적용했습니다. 이로 인해 인간의 도움없이 직접 학습이 가능함은 물론 이를 상용화할 수 있는 단계까지 이르었다고 하네요.

이 가상두뇌가 정보세계에서의 구글의 입지를 더욱 단단하게 해줄 것은 분명합니다. 이미 음성검색 정확도가 20% 정도 향상되었고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나아질 것입니다. 문맥을 이용해 잘 발음되지 못한 단어 역시 교정할 수준까지 올랐다고 하니 수준급입니다. 구글의 이미지 검색엔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캘리포니아에서 최근 합법화된 무인자동차에도 적용이 가능하겠네요. 가능성은 무궁무진합니다.



결론?

인간이 바보가 될 수 있겠습니다. Wall.E에서처럼 먹기만 먹고 소비만 하는 시대가 올 수도 있다는 것이겠죠. 구글은 아직 가상두뇌가 인간의 두뇌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는 점을 강요하긴 했지만 혹 이게 스카이넷의 시작점이 되는 건 아닌가 두려움이 팍팍 들기도 하네요? 로봇은 인간을 해칠 수 없다는 무슨 법칙을 어디서 읽은 것 같긴 한데 하지만 그래도!! 구글의 가상두뇌가 딴맘을 먹는 순간 안드로이드 유저들은 배신당하는 거겠죠?

아무튼 지금은 구글 나우나 좀 더 개선해줬으면 좋겠습니다. 용케도 제 집 위치와 직장 위치는 알아냈던데 지금은 너무 쓸데없는 카드가 너무 많이 너무 자주 올라와 아예 꺼버렸습니다. 배터리.. 좀 많이 먹는게 아니더라구요. 젤리빈 업그레이드하실 분들은 주의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시리(Siri) 동생 니나(Nina) 공개

루팅/개발/팁 | 2012. 8. 7. 07:01 | Posted by kaldaris


애플 iOS의 음성인식 도우미 시리에 기술력을 제공한 누앙스가 앱내 음성인식 서비스 니나를 공개했습니다. 이미 드래곤 고!라는 자체 음성인식 앱으로 유명세를 타고 있는 누앙스지만 이제 한 단계 더 나아가 앱내에서 누앙스의 기술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Nuance Interactive Natural Assistant의 약자인 니나는 이름에서 볼 수 있듯 자연스러운 도우미와 대화를 나눌 수 있다는 뜻입니다. 니나SDK를 통해 앱개발자들은 자신의 앱에 누앙스의 음성인식 기능을 사용해 더욱 빠르고 간편하게 원하는 작업을 실행할 수 있다는 점이 큰 매력포인트이죠. 다른 앱들과 차별화하기 위해 기존 목소리 대신 자신이 원하는 목소리를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현재 미국 금융서비스 제공자 USAA와 계약을 맺어 이번 달을 시작으로 파일럿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아직 미국, 영국, 호주 영어 밖에 지원하지 않지만 올해 안으로 더 많은 언어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출처: nuance.com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손가락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ake-a-snapshot.tistory.com 모바노 2012.08.07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iri의 동생이라! 기대됩니다. ㅎㅎ
    (목소리는 Siri가 동생 같네요 ㅎㅎ)

    • Favicon of https://csandroid.tistory.com kaldaris 2012.08.08 0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훗 그런가요? 니나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지만 앱내 기능으로 사용될 것이라 일반 소비자들에겐 잘 알려지지 않을 것 같네요 :)

LG: 나도 음성인식 기능 있다! 퀵보이스 공개

IT뉴스 | 2012. 6. 21. 08:15 | Posted by kaldaris

애플의 시리 공개와 함께 한창 인기몰이 중인 음성인식 기능 경쟁에 LG도 가세했습니다. 애플의 시리, 삼성의 S보이스, 팬택의 스마트보이스에 이은 LG의 퀵보이스. 모토로라는 구글의 어시스턴트를 사용한다고 치면 HTC만 들어오면 되는 건가요?

한국의 옵티머스 모델에서만 사용가능하다고 해 약간 아쉽기는 하지만 유투브 영상 검색이나 음력일 검색, 자동 문자 보내기 등 다양한 음성인식 기능과 함께 11개의 앱과 호환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옵티머스 시리즈에 탑재할 예정이라고 하지만 아직 확정된 건 옵티머스뷰와 옵티머스LTE2의 탑재여부입니다.

솔직히 음성인식이라고 해도 간단한 질문에 답변하는 것과 스마트폰 자체기능 열기가 대부분인데 그것도 엉터리로 나오는 게 태반이라 아직 큰 기대는 걸고 있지 않지만 더 자연스러운 음성인식 엔진이 개발되고 발전하면 아주 멋진 도우미가 될 것 같습니다.

LG는 한편 태블릿 개발에서 잠시 손을 떼고 스마트폰에 모든 걸 집중하겠다고 발표했는데요, 스마트폰 시장 내에서의 LG의 입지가 어떻게 바뀔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구글 역시 오래 전부터 음성인식 프로젝트를 개발 중에 있는데요, iOS6의 공개도 올해 안으로 이루어 질 것으로 보아 구글도 이번 I/O 행사에서 선보이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손가락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moszero.tistory.com 모스제로 2012.06.21 08: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글 발음을 정확하게 인식하는지 궁금하군요. 아이폰 시리와 비교해서는 어떤지요?

    • Favicon of https://csandroid.tistory.com kaldaris 2012.06.22 05: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흑흑.. 시리도 정확성에 있어서는 큰 기대는 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누앙스나 블링고 같은 음성인식전문업체들이 개발한 시리와 S보이스라 한글지원에 있어서는 그만큼 약할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반면 퀵보이스는 LG 자체 기술로 만들어 적어도 한국어에 있어서는 앞서지 않을까요?

    • Favicon of https://moszero.tistory.com 모스제로 2012.06.22 11: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하 그렇군요^^ 나중에 기술 시장에 풀려서 안정화되면 친구들과 한 번 비교해 봐야겠군요

    • Favicon of https://csandroid.tistory.com kaldaris 2012.06.23 0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S보이스 한글로 사용해보니 나름 괜찮은 것 같습니다. 다만 검색이 네이버로 지정돼 "?? 구글로 검색" 하니 "?? 구글로"를 검색하네요..

    • Favicon of https://moszero.tistory.com 모스제로 2012.06.25 0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 약간 귀여운 면모가 있네요?

  2. Favicon of https://csandroid.tistory.com kaldaris 2012.06.26 04: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그런가요? 저도 창의력이 부족하다 보니 뭘 물어볼지도 모르겠던데.. 에효

구글 Assistant

IT뉴스/안드로이드 | 2012. 3. 5. 07:02 | Posted by kaldaris

iOS5 공개와 함께 출시되었던 애플의 음성인식앱 시리, 구글 역시 이에 맞춰 개발 중인 음성인식 프로그램 마젤 프로젝트가 새로운 이름으로 불리게 되었습니다
이름하여 Assistant, 말 그대로 도우미라는 뜻을 가진 이 프로젝트는 애플 시리의 음성인식을 통한 답변검색을 떠나 실제로 원하는 명령을 실핼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인데요

전세계적으로 유명한 검색엔진 구글의 검색알고리듬을 개발한 아밋 싱할이 담당하고 있는 이 프로젝트는 크게 세가지 부분으로 나눠집니다

1. 전세계에 있는 정보를 컴퓨터가 인식, 사용할 수 있는  포맷으로 변환
2. 사람들이 정보와 어떻게 교류하는지를 알고 개인에 맞춰질 수 있도록 함 (구글플러스나 +1 기능들을 통해 이런 것을 조사하는데 도움을 받고 있다는군요)
3. 음성인식을 기본으로 해 사용자가 원하는 작업을 실제 행동으로 옮길 수 있는 도우미프로그램 개발

올 4분기에나 출시될 예정이어 아직은 정확하게 무엇이 될 지는 모르지만 제3자 개발자들과도 함께 협력해 미래 안드로이드기기에 전폭적으로 지원을 할 예정이라고 하니 많이 기대가 되네요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손가락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