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옵티머스 G의 후속작, 옵티머스 G 프로가 20일에 공식 출시됩니다. 작년 옵티머스 G가 출시되었을 때만 해도 회장님폰이란 칭호를 달고 다니며 LG의 부활을 기대해봤는데 옵G프로를 보며 다시 실망하게 되네요. LG에서 옵G의 후속작이라 칭하긴 했지만 보면 볼수록 뭔가 찜찜한 부분이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우선 이름은 왜 옵G2를 두고 프로를 선택했는지도 궁금하네요. 보급형 L 시리즈의 경우 그냥 옵L7II식으로 이름을 정해두고 말입니다. 스펙만 보더라도 옵G, 옵G프로의 연결성은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디스플레이와 배터리 용량이 늘어난 것을 제외하곤 뭐라 파격적으로 "발전"한게 없네요.


 옵티머스 G

옵티머스 G 프로

4.7인치 True HD IPS 디스플레이

 5.5인치 Full HD IPS 디스플레이

1280x768 픽셀 / 320ppi

1920x1080 픽셀 / 400ppi

2GB RAM

2GB RAM

32GB 내장메모리

32GB 내장메모리

확장슬롯 없음

확장슬롯 64GB까지 지원

1.3MP / 13MP 전후면 카메라

2.1MP / 13MP 전후면 카메라라

2100mAh 일체형 배터리

3140mAh 탈착식 배터리

무선충전 없음

무선충전 가능

안드로이드 4.0 ICS

안드로이드 4.1 젤리빈

정전식 홈, 메뉴, 뒤로 버튼

6색 LED 홈버튼

Q메모 / Q보이스 등

듀얼 리코딩 / VR 파노라마 등


물론 사용자 UX에 있어 많은 발전이 있는건 분명합니다. 듀얼 리코딩과 향상된 파노라마 기능 등 옵G에선 볼 수 없었던 기능들이 대거 추가되었죠. 하지만 이것만으로 "후속작"이란 타이틀을 달 수 있을까요? 시리즈는 연결성이 중요합니다. 옵티머스 G 프로는 옵G에서 선보였던 정전식 홈버튼을 버리고 LED조명이 달린 홈버튼을 택했죠. 거기다 옵티머스 G에서 강조했던 일체형 디자인 역시 버렸습니다. 흔히 5인치 대에서 구분되는 스마트폰/패블릿 선도 넘어섰죠.

옵티머스 G 프로만을 두고 봤을 땐 멋있는 스마트폰임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후속작"이란 타이틀을 달고 나온 이상 전작과의 비교는 어쩔 수 없습니다. 옵G 유저들의 속을 긁어놓을 얘기겠지만 정말 LG가 옵G의 후속작으로 옵G 프로를 생각하고 있다면 LG의 플래그쉽 교체주기는 6개월도 안 됩니다. 옵G 프로가 창창하던 옵티머스 G 시리즈의 앞길을 거두어 버린 건 아닌가 걱정됩니다. 차라리 다른 이름으로 출시되었으면 오히려 낫지 않았을까라고도 생각되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작년 10월 출시된 순정 안드로이드 디바이스인 넥서스 4. 출시와 동시에 물량이 바닥나며 구입한 사람보단 대기리스트에 기다리는 사람이 더 많은 것 같습니다. 시리얼 번호로 보아 10만대 정도 밖에 판매되지 않았다는 소문도 자자한데요, 대신 LG의 플래그쉽인 옵티머스 G를 대신 구입하는 사람들도 꽤나 많았습니다.

사실 옵티머스 G의 하드웨어를 거의 그대로 본받아 개발된 넥서스 4이기에 이런 선택이 가능했죠. 하지만 이제 AT&T용 옵티머스 G 유저라면 넥서스 4를 손에 쥘 수 있게 되었습니다. XDA의 G33k3r과 Rohan32 외 몇몇 개발자들이 옵티머스 G를 넥서스 4로 변형하는데 성공했다고 하네요. 물론 외형은 그대로이지만 속은 100% 넥서스가 되어버립니다. 옵티머스 G의 소프트웨어를 모조리 넥서스 4의 것으로 바꿈으로 겉만 옵G에 속은 넥서스 4로 만드는데 성공한 덕에 옵G 판매량이 엄청 오를 것이라고 하는 유저들도 있네요.

물론 모두 좋다고는 할 수 없겠죠? 확장슬롯을 지원하지 않는 넥서스 4라 옵G의 SD카드도 잘 잃히지 않음은 물론 LTE도 지원이 되지 않는다고 합니다. 정전식 버튼도 먹히지 않고 더나아가 저장공간도 8GB로 줄어버린다고 하네요. 참고로 일반 루팅과는 달리 디바이스 소프트웨어 전체를 건드리는 작업이라 한가지라도 잘못하면 디바이스가 그대로 절명하는 수가 있습니다.

아직 국내판에는 적용가능한지 알 수가 없네요.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옵G 개발자분들이 국내판에 맞게 개조된 방법을 공개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 때까진 젤리빈 업데이트로 만족해야겠죠?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애플의 에어플레이 기능은 다양한 애플 제품들이 서로 소통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기능입니다. 예를 들면 아이폰에서 영상을 보고 있다 애플TV로 옮겨 크게 즐길 수 있습니다. 안드로이드의 경우 이런 총괄 기능은 없는 대신 삼성의 올쉐어와 다양한 앱을 통해 비슷한 기능을 사용할 수 있죠.

하지만 이젠 안드로이드 역시 에어플레이에 버금가는 기능인 미라캐스트를 통해 집안에서 더욱 편하게 사진이나 영상을 공유할 수 있게 됩니다. 애플이 독자 기준으로 밀고 나간다면 안드로이드는 협력을 통해 공통된 기준을 추구합니다. microUSB 단자가 그 예이죠.

전세계 와이파이 기준을 제공하는 Wi-Fi Alliance에서 인증하는 미라캐스트는 에어플레이와 기존에 자주 사용하는 DNLA와 비슷한 기능을 제공하지만 한가지 장점이 있으니 바로 와이파이가 없더라도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일반적으로 DNLA를 사용하기 위해선 와이파이로 연결이 되어있어야 해 무선으로 연결되어 있지 않다면 사용이 불가능하죠. 하지만 미라캐스트를 이용할 경우 WiFi Direct 기술을 이용해 와이파이가 없더라도 사용이 가능하다는 점이 용이합니다.

스마트폰에서 TV로 영상을 공유, 혹은 반대로 TV영상을 모바일 디바이스로 스트리밍할 수 있는 미라캐스트. 이제 막 첫걸음을 디딘 미라캐스트를 인증을 받은 디바이스는 삼성 갤럭시 S3와 LG 옵티머스 G 뿐입니다. 하지만 WiFi Direct를 지원하는 모든 기기와 호환이 된다고하니 머지않아 더 많은 디바이스들이 인증을 받을 것으로 보이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LG 옵티머스 G: 디자인을 말하다

IT뉴스/안드로이드 | 2012. 9. 15. 07:06 | Posted by kaldaris

삼성 갤럭시 S3의 디자인 스토리에 이어 이번엔 옵티머스 G입니다. LG 옵티머스의 디자인을 맡은 박세라 팀장이 소개하는 LG 옵티머스 G 디자인 스토리입니다.

피쳐폰 시절 뛰어난 디자인으로 소문났던 초콜릿과 프라다폰의 디자인을 계승해 시간이 지나도 아름다움을 잃지않는 디자인을 적용했다고 하네요. 디스플레이를 제일 중요한 요점으로 생각해 스마트폰 전면의 꾸밈을 제거해 심플하게 디스플레이만 있는 듯한 느낌을 구현했다고 합니다. 후면은 15개월의 오랜 기간동안 완성한 크리스탈 리플렉션(Crystal Reflection) 공법을 이용해 보는 각도마다 다른 느낌을 받게 해 입체적인 뒷태를 완성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심플한 직선형 디자인이 맘에 듭니다 :)

"기술적으로 자랑하고 싶은 것이 많은 제품이기 때문에 디자인은 과장할 필요가 없는거죠" 박팀장이 자신한 것처럼 옵티머스 G도 큰 성공을 거두면 좋겠네요.


옵티머스 G 관련 영상을 하나씩 소개하려 했더니 숫자가 너무 많네요 ㅎㅎ 공식 티저와 함께 LG 옵티머스 G의 스펙을 하나하나 자세히 소개하는 시리즈입니다. 정말 많은 LG계열 회사에서 수많은 기술을 한 곳에 모은 옵티머스 G. 평소 조용하게 출시되었던 기존 제품과는 달리 출시 전부터 심혈을 기울여 마케팅 중인 LG 옵티머스 G, 과연 회장님폰이라 불릴만하네요!


LG 옵티머스 G 관련 영상

LG 옵티머스 G: 공식 티저

LG 옵티머스 G: 스냅드래곤 S4 Pro 프로세서

LG 옵티머스 G: True HD IPS Plus / G2 터치 하이브리드 디스플레이

LG 옵티머스 G: 차세대 리튬폴리머 배터리

LG 옵티머스 G: 13MP 울트라 슬림 카메라

LG 옵티머스 G: 퀄컴과 LG의 합작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손가락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LG의 차기작 (프로젝트명 옵티머스 G)의 출시가 가까워지며 LG가 프로세서에 관련된 티저영상을 공개했습니다. 출시날짜가 가까워질 수록 더많은 티저영상을 기대할 수 있겠네요 :)

어떤 분들은 이 디바이스가 옵티머스 넥서스일 것이다라고 하는데 가능성은 낮아보입니다. 듀얼코어로도 쿼드코어 테그라3를 잡은 스냅드래곤이니 쿼드코어는 설명도 필요가 없겠죠? 그 대신 애플의 소송 가능성을 대비해 준비는 해둬야겠네요.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손가락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