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이폰5의 출시와 비슷하게 일정을 잡아 공개된 iOS6 업데이트. 일주일도 안되 60%가 넘는 점유율을 보이며 고공행진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iOS6 유저들이 공통적으로 아쉬워하는 점이 바로 지도앱입니다. 네델란드의 네비게이션 디바이스 제조사 톰톰(TomTom)의 데이터를 이용해 개발한 애플의 지도앱은 구름에 가린 지도, 엉터리 설명 등 많은 버그를 소유해 유저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습니다.

그럼 그냥 iOS5까지 사용해왔던 것처럼 구글맵스를 사용하면 될 것이라 예상했던 유저들 역시 오늘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어야 했으니 바로 구글의 iOS6용 구글맵스 미지원입니다. 넥서스7의 일본 출시를 위해 일본에 방문했던 에릭 슈미트 구글회장이 애플의 지도앱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We think it would have been better if they had kept ours. But what do I know? What were we going to do, force them not to change their mind? It's their call.

(우리가 생각하기엔 구글맵스를 계속 사용하는 것이 더 나았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뭘 알겠습니까? 우린 그들의 결정을 번복하도록 할 수 없지 않습니까? 그들의 결정이니까요.)


또한 구글맵스가 앱스토어에서 등록될 것인가에 대해 물었을 땐 그 결정은 전적으로 애플에게 달려있다며 구글에선 아무런 결정도 내리지 않았다고 했습니다. 더 흥미로운 사실은 여태껏 구글이 직접 구글맵스란 앱을 앱스토어에 등록한 적이 없었다는 점입니다. 현재까지 iOS에서 사용되어 왔던 구글맵스는 애플이 구글맵스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이용해 직접 개발해 사용했던 것이라고 하네요.

iOS6 유저가 앞으로도 구글맵스를 사용할 수 있는가 없는가는 전혀 알 수 없는 일입니다. 구글맵스의 지원은 애플의 굴욕이니 그냥 애플맵스의 버그 수정과 업데이트를 기다리는 것이 현실상 더 가능성 있어 보이네요. 어떤 해커가 iOS5용 구글맵스를 iOS6로 포팅했다는 소식을 전했지만 아직 버그가 많아 일상에서 사용하기엔 무리이고 탈옥을 해야 사용할 수 있기에 쉬운 선택은 아니죠. 그래도 전 구글맵스 개발팀에 일하던 직원들을 끌어모으고 있다니 조만간 업데이트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때까진 비-구글맵스로 버티던가 애플맵스와 좀 더 씨름을 해야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애플 아이폰 5, 출시부터 해프닝

IT뉴스/iOS | 2012. 9. 23. 07:05 | Posted by kaldaris


애플의 최신 스마트폰인 아이폰 5. 예전의 아이폰 출시와는 달리 이번 모델은 안드로이드 진영의 쟁쟁한 경쟁 디바이스와 "혁신"이 부족하단 언론의 비난 속에 출시라 애플 역시 마음을 졸이고 있었을텐데요, 걱정과는 달리 기존 아이폰 출시일과 같이 사람들이 줄을 서며 아이폰의 건재함을 보여줬습니다.


하지만 최고 기대주인 아이폰 5인만큼 이런저런 해프닝을 피해갈 순 없었습니다. 출시 국가 중 하나인 일본의 오사카에선 출시를 앞둔 몇몇 가게들이 도둑 맞아 200대가 넘는 아이폰 5가 사라졌다고 합니다. 그래도 예전 모델은 그대로 두었다고 하네요.. 비슷하게 영국에서도 이통사 O2의 대리점 중 한곳이 새벽에 도둑이 들어 250대가 넘는 아이폰 5를 훔쳐가 출시도 못하게 되어버렸다네요.

애플의 경쟁사인 삼성 역시 최고 경쟁 디바이스인 아이폰 5를 가만히 두진 않겠죠. 출시일 전부터 아이폰 5를 노린 마케팅을 질기게 펼치고 있는 삼성입니다. 아이폰 5와 스펙을 비교, 아이폰을 사기 위해 줄선 사람들은 비꼬기 등 견재를 하고 있습니다. HTC는 아이폰과 HTC One X의 맞바꿈 행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One X에서 300달러까지 가격을 내려줌은 물론 거기다 100달러짜리 urBeats 헤드폰을 무료로 제공하며 이용자들을 끌어모으기에 한창입니다.

거기다 출시된 지 하루도 채 지나지 않아 탈옥을 경험한 아이폰 5. 아직 방법이 공개되진 않았지만 탈옥된 아이폰 5에 시디아(Cydia)가 작동하는 것으로 보아 확실히 탈옥이 된 것은 분명하네요. 안드로이드 유저이니 탈옥이 정확히 뭘 하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어쨋든 좋은 소식인 것 같네요 :)


이런저런 해프님을 겪은 아이폰 5, 그냥 액땜으로 생각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세계 첫 아이폰 5을 구입한 토드 풋(Todd Foot). 화요일 12시부터 줄을 서 기다렸다고 하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imoniko2048 2012.09.23 2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제나 아이폰은 관심과 해프닝을 몰고 왔죠.ㅎㅎ 잘보고 갑니다. 스마트폰 구입시 다나와 추천하고 갑니다. ^^

모든 소문을 잠재울 시간이 왔습니다. 오늘 새벽 진행된 애플 행사에선 차기 아이폰 모델인 아이폰5가 공개되었습니다. 뉴 아이패드 출시와 함께 이름에 대한 소문도 많았지만 아이폰5로 결정되었네요.

이번 아이폰은 이전 모델과는 꽤나 큰 차이가 많습니다. 인터넷상에 돌던 소문의 대부분이 맞아떨어진 것도 꽤나 충격적인 소식이네요. 잡스시절 항상 비밀리에 진행해왔던 것과는 완전 딴판입니다.


디자인

디자인상 이전 모델과 큰 차이는 없습니다. 그냥 보면 위아래로 늘어난 아이폰4S랄까요? 아이폰4가 처음 출시되었을 때처럼 큰 "혁신"은 없었습니다. 아이폰4S에서 유리로 앞뒷면을 장식했다면 아이폰5는 메탈케이싱으로 더욱 세련된 외형을 구현했습니다. 쉽게 깨지는 디스플레이는 보기가 힘들어질 것 같네요. 더 이상의 의미를 두고 싶진 않지만 두께 역시 9.3mm에서 7.6mm로 줄었습니다. 그립감은 유리같은 느낌을 주는 특별 메탈케이싱 덕에 여전히 비슷합니다. 이전 모델과 같이 배터리교체는 꿈도 꾸지 마세요.


디스플레이

큰 관심포인트 중 하나인 디스플레이. 4인치로 늘어났다고 하지만 화면 비율을 늘린터라 커졌다는 느낌은 찾기 어렵습니다. 640x960에서 640x1136으로 늘어났기에 아이콘을 한줄 더 넣을 수 있다는 점이 눈에 띄네요.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여전히 같은 해상도를 자랑합니다. 업데이트를 진행하지 않은 앱을 실행할 경우 위아래나 양쪽에 검은 빈공간이 보일 것이라고 하네요.


프로세서

아이폰4S의 A5 프로세서에 비해 아이폰5는 "2배"의 속도를 자랑하는 A6 프로세서를 탑재했습니다. 듀얼/쿼드코어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1GB 메모리와 함께 기존 웹브라우징과 음악앱 로딩 속도도 2배나 빨라졌다네요. 클럭 속도와 정확한 프로세서 사양은 아직 기다려봐야겠습니다.


커넥터

아이폰4S까지의 30핀 커넥터를 버리고 19핀 포트를 적용해 여태까지 출시했던 모든 액서사리가 무용지물이 되었습니다. 어댑터를 이용해 30핀을 계속 사용할 수는 있겠지만 도크같은 액서사리의 경우 약간 튀어나오는 것이라도 못나 보이는 건 어쩔 수 없죠. 심카드 역시 요즘 자리를 잡고 있는 마이크로심을 떠나 더 작은 나노심을 채택했습니다. 이통사들도 골치가 아프겠네요.


카메라

예상과는 달리 큰 변화는 없습니다. 사파이어 렌즈를 이용해 아이폰5는 좀 더 나은 화질을 제공한다고 하지만 직접 실험해보기 전까진 믿기 어렵네요. 720p 고화질 영상촬영이 가능해진 전면카메라에 3G망에서도 사용이 가능해진 페이스타임이지만 카카오 보이스톡과 같이 이통사에서 제한을 할 가능성이 큽니다.


저장공간

비교할 것도 없네요. 16/32/64GB 모델이 출시될 예정입니다. 확장슬롯은 물론 없구요.


무선인터넷

3G 모델로만 출시되었던 아이폰4S와는 달리 4G LTE용으로도 출시될 예정입니다.


사운드

아이폰5에선 마이크가 한개 추가, 스피커는 자석을 3개 더 추가해 훨씬 더 나은 음질을 체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하네요.



아이폰4S와 함께 비교를 해본 아이폰5. 솔직히 좀 아쉬운 것은 사실입니다. 아이폰4의 출시 때와 같은 혁신은 없었네요. 아마도 아이폰을 쓰고 계신 분들은 대부분 그대로 아이폰5로 업그레이드 하시겠지만 안드로이드에서 갈아탈 혁신적인 이유는 없는 것 같습니다. 애플이 뭔가 숨겨두고 있는 것이 아니라면 안드로이드의 따라잡기는 이제 끝이고 진정 경쟁이 시작할 때가 된 것 같네요 :)

아이폰5는 성공작이 될 것은 분명하지만 이전 모델같은 대박성공은 이루지 못할 것 같다는게 제 의견입니다. 스펙을 떠나 안드로이드가 제공하는 서비스도 어느 정도 수준에 올랐고 미국의 포화된 시장에선 이미 아이폰 유저가 아닌 새로운 이용자들을 찾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아마도 겨냥해야 할 시장인 중국에선 이미 안드로이드가 대세입니다. 중국의 짝퉁 아이폰 제조사 GooPhone이 소송까지 협박하고 있고 오랜 기간동안 지속된 삼성과의 소송전 덕에 추락한 이미지도 도움이 되진 않겠죠.

(참고로 전 애플을 싫어하는 사람이 아닙니다. 그냥 안드로이드로 스마트폰을 시작해 계속 가는 것 뿐예요.)

1,2차 출시일정이 9월21일, 9월28일로 잡혔지만 한국은 포함되지 않아 10월쯤에나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손가락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ake-a-snapshot.tistory.com 모바노 2012.09.13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면 카메라 화질이 높아진것에 대해 만족합니다. 그리고 슬림해진것두요 ㅎㅎ
    전 5S쯤? 기변을 ㅎㅎ

    • Favicon of https://csandroid.tistory.com kaldaris 2012.09.14 0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디자인은 4S 때부터 맘에 들었는데 기존 3:2 비율에 너무 익숙한지 16:9 비율 아이폰은 뭔가 어색하네요.

    • 아이폰5 블랙사용자 2012.12.16 09:19  댓글주소  수정/삭제

      근데 뭔가... 예전 4S의 느낌이 좋았다는 1인 .. ㅠㅠ
      묵직하고 유리세공품같은 그 느낌이 없네여 ㅠㅠ
      지금은 걍 정교하게 깎은 알뉴미늄 세공품....? ㅡㅡ?? ;;;;;;
      둘다 세공품같다는 느낌이긴 한데 말이지요
      워낙에 정교하니까는 ;;

  2. 아이폰5 블랙사용자 2012.12.16 09: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객관적으로 잘 쓰셨네요 맞습니다 ...
    개인적으로 4S를 SKT 쓰다가 안되겠다싶어 5 블랙으로 갈아탔는데요,
    얇아지고 좀더 화면이 넓..다기보단 볼수 있는 부분이 늘어나고 가벼워지고
    디자인적으로 테두리를 다이몬드커팅 해서 정교한 느낌을 주는 ?
    뭐 그런정도이려나요 게임 돌릴때 빼고는 솔직히
    성능차이 못느끼겠어요. 카메라도 사파이어렌즈고 아니고 차이 뿐
    내부 부속은 똑같다보니 ... 예전 4S카메라 성능이 워낙 좋아서 그랬는진 모르겠지만.... 제가 쓰던 4S가 SKT 아니고 KT로 개통해서 잘 터졌다면
    5로 굳이 안바꿨을 거 같네요 ... 근데 진짜 ... LTE 좋네여;;;
    제가 헤비유저인데 데이터 이월 너무 맘에듭니다 ㅎㅎ .....
    SKT의 LTE는 안써봤구 동생 옵쥐를 U+에서 사주고 이번에 제가 KT LTE를 써보니
    굉장히 빠르긴 하네요 진짜 ....

아이폰5, 직접 눈으로 확인하자!

IT뉴스/iOS | 2012. 9. 5. 07:02 | Posted by kaldaris


4인치 디스플레이? LTE? 19핀 커넥터? 수개월의 소문과 가슴않이를 한번에 날려줄 날짜가 나왔습니다! 9월12일이면 아이폰 시리즈의 최신작 아이폰5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됩니다. 한국 시간으론 13일 새벽 2시네요.

소문으로 돌고 있는 아이패드 미니는 아마도 함께 공개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가능성을 배제할 순 없습니다. 적어도 올해는 아이폰4S 같은 실망은 없겠네요. 위의 티저에서 볼 수 있듯이 행사날짜인 12일 아래 그림자로 5를 비춰주고 있죠. 적어도 아이폰5를 기대하다 아이폰4SS(?)를 보게 되는 해프닝은 없겠습니다.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아래 손가락버튼을 꾹 눌러주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