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엔비디아의 테그라4, 삼성의 반쪽짜리 옥타코어 프로세서에 이어 이번엔 노트북 수준의 클럭속도를 가진 프로세서가 등장할 차례입니다.

NovaThor L8580으로 알려진 이 프로세서는 ARM의 코어텍스 A9 칩을 이용했고 600MHz로 클럭된 Imagination의 PowerVR SGX544 GPU를 적용했습니다. ST-에릭슨의 무선인터넷 기술을 한껏 발휘하여 LTE-Advanced 기술로 초당 150Mbit 다운로드 속도를 즐길 수 있음은 물론 현재 사용 중인 대부분의 무선인터넷 기술을 모두 사용할 수 있습니다. 거기다 요새 대부분 스마트폰이 쿼드밴드를 지원하는데 있어 L8580은 17밴드를 지원한다네요.

거기다 CPU와 GPU로 선택된 부품들이 이미 구버전이라는 점 역시 단점으로 작용할 것 같네요. 코어텍스 A15가 대세인데다 Imagination은 다음 세대 GPU를 준비 중이구요. 스펙은 좋아보이지만 과연 어느 제조사가 이 프로세서를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 사용할지는 의문입니다. 최근 이상한 루머가 떠돌고 있긴 하지만 삼성은 엑시노스, LG와 팬택은 스냅드래곤 등 선호하는 프로세서가 있기 때문에 실제 L8580을 탑재한 스마트폰이 출시될까 궁금합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옵티머스 G의 후속작, 옵티머스 G 프로가 20일에 공식 출시됩니다. 작년 옵티머스 G가 출시되었을 때만 해도 회장님폰이란 칭호를 달고 다니며 LG의 부활을 기대해봤는데 옵G프로를 보며 다시 실망하게 되네요. LG에서 옵G의 후속작이라 칭하긴 했지만 보면 볼수록 뭔가 찜찜한 부분이 한두가지가 아닙니다. 우선 이름은 왜 옵G2를 두고 프로를 선택했는지도 궁금하네요. 보급형 L 시리즈의 경우 그냥 옵L7II식으로 이름을 정해두고 말입니다. 스펙만 보더라도 옵G, 옵G프로의 연결성은 찾아보기가 힘듭니다. 디스플레이와 배터리 용량이 늘어난 것을 제외하곤 뭐라 파격적으로 "발전"한게 없네요.


 옵티머스 G

옵티머스 G 프로

4.7인치 True HD IPS 디스플레이

 5.5인치 Full HD IPS 디스플레이

1280x768 픽셀 / 320ppi

1920x1080 픽셀 / 400ppi

2GB RAM

2GB RAM

32GB 내장메모리

32GB 내장메모리

확장슬롯 없음

확장슬롯 64GB까지 지원

1.3MP / 13MP 전후면 카메라

2.1MP / 13MP 전후면 카메라라

2100mAh 일체형 배터리

3140mAh 탈착식 배터리

무선충전 없음

무선충전 가능

안드로이드 4.0 ICS

안드로이드 4.1 젤리빈

정전식 홈, 메뉴, 뒤로 버튼

6색 LED 홈버튼

Q메모 / Q보이스 등

듀얼 리코딩 / VR 파노라마 등


물론 사용자 UX에 있어 많은 발전이 있는건 분명합니다. 듀얼 리코딩과 향상된 파노라마 기능 등 옵G에선 볼 수 없었던 기능들이 대거 추가되었죠. 하지만 이것만으로 "후속작"이란 타이틀을 달 수 있을까요? 시리즈는 연결성이 중요합니다. 옵티머스 G 프로는 옵G에서 선보였던 정전식 홈버튼을 버리고 LED조명이 달린 홈버튼을 택했죠. 거기다 옵티머스 G에서 강조했던 일체형 디자인 역시 버렸습니다. 흔히 5인치 대에서 구분되는 스마트폰/패블릿 선도 넘어섰죠.

옵티머스 G 프로만을 두고 봤을 땐 멋있는 스마트폰임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후속작"이란 타이틀을 달고 나온 이상 전작과의 비교는 어쩔 수 없습니다. 옵G 유저들의 속을 긁어놓을 얘기겠지만 정말 LG가 옵G의 후속작으로 옵G 프로를 생각하고 있다면 LG의 플래그쉽 교체주기는 6개월도 안 됩니다. 옵G 프로가 창창하던 옵티머스 G 시리즈의 앞길을 거두어 버린 건 아닌가 걱정됩니다. 차라리 다른 이름으로 출시되었으면 오히려 낫지 않았을까라고도 생각되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마 전 자체 브라우저 엔진인 프레스토(Presto)에서 벗어나 오픈소스 브라우저 엔진인 웹킷(Webkit)을 이용한 프로젝트 Ice를 진행 중이라고 밝힌 오페라가 또 하나의 깜짝 소식을 발표했네요. 그것은 바로 벤쳐기업인 스카이파이어랩스(Skyfire Labs)의 인수입니다.

혹시 모르시는 분들을 위해 설명드리자면 오페라는 데이터 압축 기술을 이용해 데이터 사용량을 아낄 수 있는 기술을 적용한 오페라 브라우저를 개발한 회사입니다. 이 외에도 자체 앱스토어인 오페라 앱스토어 외 광고네트워크도 운영 중이죠. 그에 비해 스카이파이어랩스는 클라우드를 이용해 영상과 오디오를 압축해 데이터를 아낄 수 있는 로켓 옵티마이저(Rocket Optimiser)란 기술을 보유한 회사입니다. 최근 들어 업데이트가 없긴 했지만 플래쉬 영상을 HTML로 변환해주는 기술을 적용한 스카이파이어 브라우저로도 유명하죠.

오페라와 스카이파이어의 공통점은 대충 봐도 아시겠죠? 소비자의 데이터 사용량을 대폭 줄여주는 기술을 보유한 두 회사의 기술을 합치면 브라우저 기술에 있어 엄청난 시너지가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 외 스카이파이어 호라이즌(Horizon) 같은 수입원을 오페라의 광고네트워크와 합쳐 더욱 효과적인 광고네트워크 조성도 기대할 수 있습니다.

1.5억달러에 인수한 스카이파이어랩스, 결코 아까운 투자가 아닌 것 같네요. 조만간 한층 발전한 오페라 브라우저를 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 구글플레이를 통해 유료앱을 구입하셨나요? 그러셨다면 개인정보 유출을 걱정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구글플레이에서 유료앱을 구입하면 앱개발자에게 구입자의 이메일주소 같은 기본적인 정보는 물론 사는 지역, 어떨 땐 이름까지 공개된다고 하네요. 구글플레이에 유료앱을 등록해둔 한 개발자의 제보입니다.

앱을 구입할 경우 환불을 받더라도 개인정보가 그대로 전송된다고 합니다. 이메일 마케팅에 사용하지 말라는 경고도 함께 보내지만 문제는 구입자의 승인이 없이 이루어진다는 것이죠. 앱개발자 역시 이런 정보를 요구하지 않아도 자동으로 보내집니다. 만약 앱개발자가 딴 마음을 품으면 정보를 악용할 수도 있다는 것이죠. 구글에선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을 개인에게 알리지 않고 있으며 이런 정보노출을 막을 수 있는 선택권도 주지 않고 있습니다.

빠른 시일 내 해결되었으면 좋겠네요. 그때까지 당분간 유료앱 구입은 자제 해야겠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래민 2013.02.18 08:5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도 다행입니다. 이메일과 실명, 거주 지역 정도가 유출되었다면 우리나라 회사에서 개인정보가 유출되었을때 처럼 명의도용 등의 문제는 없을 듯 하네요. 피해는 스팸메일...정도?

  2. Favicon of https://take-a-snapshot.tistory.com 모바노 2013.02.18 17: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그런 문제가 발생되는군여 -..-
    조만간 안드로이드로 기변하려 했는데..

    • Favicon of https://csandroid.tistory.com kaldaris 2013.02.20 00: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뉴스기사가 뜬 이상 구글도 빠르게 조치를 취하겠죠. 기변할 때 쯤이면 해결되지 않을까요? 그나저나 벌써 유료앱을 몇개나 구입했는데.. ㅠㅠ


런던 올림픽을 기억하시나요? 많고 많은 국가대표들이 금메달을 위해 땀을 흘렸지만 그 중에서도 눈에 띄는 선수가 한명 있었습니다. 그 선수의 이름은 오스카 피스토리우스(Oscar Pistorius). 태어날 때부터 대퇴골이 없어 평생을 다리절단 장애자로 살아왔습니다. 하지만 그에 굴하지 않고 달리기 선수로써 재질을 보이며 2004년부터 여러 체육대회에서 빛을 발했죠. 양다리 모두 특수 달리기용 기구를 달고 뛰어 블레이드러너(Blade Runner)란 별명까지 붙을 정도로 유명한 선수입니다. 기구가 특별히 제작된만큼 다른 선수에 비해 너무 유리하다는 논란도 있었지만 꿋꿋이 싸워가며 2012년엔 장애인 올림픽은 물론 건장한 선수들을 상대로 올림픽 대회에서도 달렸습니다.

남아프리카 출신으로 거의 영웅같이 여겨지는 그이가 몇 일 전 모델인 여자친구를 총으로 살해한 혐의로 구속되었습니다.  도둑으로 착각해 총을 쏘았다고 항의했지만 증거로 보아 경찰은 이를 배제했습니다. 오래 전부터 사이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놀랍기는 그지없네요.

법정에선 내일 판결이 날 예정입니다. 무슨 일 때문인지는 모르겠지만 정말 존경스러운 선수였는데 안타깝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발렌타인을 맞이해서 그런가요? 구글이 넥서스 디바이스를 위해 최신 안드로이드 버전을 4.2.2로 판올림했습니다. 물론 통신사에 묶여 있는 넥서스 디바이스는 좀 더 기다려야겠지만 구글플레이에서 직접 구입하거나 언락된 디바이스의 경우 OTA 알림이 하나둘씩 나타나고 있습니다.

안드로이드 4.2.1에서 문제로 꼽혔던 블루투스 버그를 해결함은 물론 여러 작은 변화들이 있는데요, 특별히 주목이 가는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인터넷상 광고를 막아주는 앱인 Adblock Plus의 무력화이죠. 루팅없이도 와이파이에서 광고를 막아 웹사이트 로딩 속도를 크게 높여주는 앱이라 엄청난 인기를 얻고 있는 앱인데 안드로이드 4.2.2 넥서스에선 사용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구글이 문제로 삼은 부분은 바로 Adblock의 자동 프록시 변경 권한이었습니다. Adblock은 자동으로 안드로이드 디바이스의 프록시를 'localhost'로 변경할 수 있어 광고를 피해갈 수 있죠. 루팅의 경우 3G에서도 적용가능해 커스텀롬에 기본 탑재되는 듯 많은 이들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는 보안상 아주 큰 문제로 피싱이나 개인정보 노출 등을 유발할 수도 있습니다. 당연히 구글로썬 이 문제를 해결해야 했고 이를 이용하는 Adblock은 간접피해자가 된 셈이죠.

물론 사용자가 직접 프록시를 변경하며 사용할 수 있지만 과연 누가 광고 몇개 피하려 그렇게 할까요? 아직까지 안드로이드 4.2.2를 사용하는 디바이스는 극소수에 불과하기 때문에 Adblock 역시 큰 문제거리로 삼고 있진 않습니다. 시간이 있는만큼 광고를 막을 다른 방법을 생각해보겠다고 하네요. 구글로썬 보안 문제 해결과 주수입원인 광고노출이란 두마리 새를 잡았으니 엄청 좋아라 하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take-a-snapshot.tistory.com 모바노 2013.02.14 14: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adblock를 크롬 확장 프로그램으로 본적이 있는데.. 안드로이드 앱으로도 있었군요 ㅎㅎ

노키아의 초호화 브랜드였던 베르투는 노키아가 위기에 처하며 얼마 전 헷지펀드로 팔려갔습니다. 거의 천만원대에 판매되던 베르투 스마트폰은 금으로 덮여 있고 최고급 보석으로 장식되어 부자들 사이 인기가 있었습니다. 이런 베르투가 이젠 심비안을 버리고 안드로이드로 컴백을 했으니 바로 베르투 티(Ti).

이전 베르투 디자인을 어느 정도 유지했지만 속은 안드로이드로 알차게 채워넣은 덕에 그냥 전화기가 아닌 스마트폰으로 재탄생했습니다. 3.7인치 디스플레이에 1.7GHz 듀얼코어 프로세서와 1GB 메모리, 64GB 저장공간과 함께 1.8MP/8MP 전후면카메라를 탑재해 꽤나 괜찮은 보급형 스펙을 자랑하고 있습니다. 손에 잡아볼 일이야 없겠지만 디자인 뭔가 특이하게 끌리네요.

안드로이드 4.0 ICS를 탑재해 젤리빈 4.2에 비해 한창 모자라지만 이런 폰은 최신 OS보단 자랑을 위해 있는 것이기에 별 상관이 없을 것 같네요. 사파이어 크리스탈 디스플레이와 티타늄 케이싱으로 엄청난 강도를 자랑한다고 합니다. 영국에서 수제로 만들었다고 하네요.

하지만 가격이.. 7900유로로 거의 천만원입니다.. 쩝.. 하나 사주실 분 없나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음료로 휴대폰을 충전한다: Epiphany onE Puck

IT뉴스 | 2013. 2. 12. 07:06 | Posted by kaldaris

음료로 스마트폰을 충전할 수 있다면 어떨까요? 자금모으기 사이트인 킥스타터에 올라온 한 프로젝트에 의하면 음료로 스마트폰을 충전할 날이 얼마 멀지 않았습니다.

따뜻한 음료나 찬 음료를 받침에 올려두면 스털링(Stirling) 엔진을 이용한 발전기로 전력을 생산해 휴대폰을 충전한다는 컨셉입니다. 스털링 엔진은 두 면을 이용해 열의 차이를 이용해 발전기를 돌리는 방식으로 1800년대부터 존재하던 기술입니다. 하지만 상용화에는 꽤나 어려움을 겪어왔죠. Epiphany onE Puck 역시 아직까지 이 기술의 효율성에 대해선 무소식입니다. 다만 아직까진 태블릿이나 노트북을 충전할만큼 전력을 공급하지는 못한다고 하네요.

2개월 간 10만달러를 모아야 하는데 현재 6만달러가 모였네요. 지금이야 시제품이니 다소 부족한 부분이 많겠지만 머지않아 기술이 좀 더 발전하면서 충전할 필요가 없는 휴대용 충전기가 더 다양해지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언제부턴가 갤럭시 디바이스에 탑재되어 온 삼성앱스. 구글플레이를 대신할 삼성의 전용 앱스토어로 구글플레이를 견제하는 역할을 해야하겠지만 정작 앱 수나 질에 있어 구글플레이를 따라갈 수 없었습니다. 물론 안드로이드 전체를 대상으로 서비스하는 구글플레이와 대항한다는 사실 자체가 어렵죠. 삼성은 S펜을 이용한 SDK를 공개하고 앱개발 행사를 개최하기도 했지만 일반 유저들에게 삼성앱스는 쓸데없이 자리를 차지하는 앱으로 낙인 찍혔습니다. 저 역시 한번씩 가다가다 유명 게임 한두개씩 세일한다고 잠시 열어보는 것 외에는 그냥 방치해뒀습니다. 오래전엔 아예 지웠다 혹시나 해서 다시 설치했던 기억도 있구요.

하지만 EA와 합작해 새롭게 진행할 프로그램을 보니 모두 바뀔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3월4일부터 시작하는 이 프로그램은 다른 앱스토어보다 훨씬 나은 상금제도를 구축해 개발자를 끌어모으려 하고 있습니다. 구글과 애플은 자사의 앱스토어에서 판매되는 유료앱에 있어 30%를 떼어가는 반면 삼성앱스는 첫 6개월은 0%, 다음 6개월은 10%, 그리고 그 이후론 20%로 정해 앱개발자들에게 엄청난 수입을 안겨줄 예정입니다.

물론 다른 앱스토어에 등록해 판매하는 것도 허락되어 있고 타 앱스토어에 판매하는 앱도 삼성앱스에 등록할 수 있습니다. "100% 인디"로 알려진 이 프로젝트는 이름과는 달리 인디개발자들만이 아닌 기존 대형개발사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여 삼성앱스의 경쟁력을 크게 향상시키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첫 6개월간 100% 수입을 받을 수 있다는 미끼를 그냥 버릴 개발자들이 얼마나 될까요? 앞으로 더욱 발전해 정말 자주 사용하는 앱스토어로 발전할 수 있길 바랍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3.03.07 23: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갤럭시 그랜드, 갤럭시 팝, 갤럭시 영, 갤럭시 페임은 모두 삼성의 터치위즈를 탑재한 체 공개되었습니다. 하지만 미국엔 갤럭시란 이름을 가지고도 터치위즈는 찾아볼 수 없는 삼성 디바이스가 있습니다. 이름하여 갤럭시 디스커버(Discover). 이미 캐나다에 터치위즈를 탑재한 체 출시되었지만 미국에선 순정 안드로이드 느낌으로 출시되었습니다.

800MHz 퀄컴 프로세서와 3.5인치치 HVGA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2.7GB 내장메모리와 확장슬롯도 지원하네요. 3MP 후면카메라와 1300mAh 배터리를 탑재한 보급형 디바이스입니다. 10만원 정도의 가격에 판매될 예정입니다. 왜 잘 나가는 터치위즈를 빼고 순정을 사용할 생각을 했는지 궁금하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