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삼성에게 휴대폰 1위 자리를 내어주고 점점 존재감을 잃어가는 노키아. 자체 개발한 OS인 심비안을 버리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즈폰에 올인할 것이라고 밝힌 지는 오래되었지만 정작 아직까지 심비안 OS에 대한 지원을 끊지 않아 많은 사람들이 노키아의 계획에 대해 궁금해 하고 있습니다.

현재 마지막으로 출시된 심비안폰은 2012년 6월 출시된 808 퓨어뷰입니다 41MP로 엄청난 카메라를 자랑했지만 운영체제가 심비안이라 그리 주목을 받지 못한 폰이죠. 퓨어뷰를 비롯한 여러 심비안폰들이 아직도 OS 업데이트를 받고 있다는데 있어 심비안을 버리더라도 마이크로소프트에 갑작스레 뛰어 넘어갈 것은 아니란 말이죠. 판매량도 윈도우즈폰의 4백만대의 반 정도인 2백만대를 판매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노키아가 발표한 바에 의하면 퓨어뷰 808이 마지막으로 심비안을 탑재한 폰이 될 수도 있습니다. 뭐가 그리 애매하냐구요? 영어란 언어에 있는 특유의 복수적 의미 때문이죠. 노키아에서 발표한 문구를 그대로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During our transition to Windows Phone through 2012, we continued to ship devices based on Symbian. The Nokia 808 Pureview, a device which showcases our imaging capabilities and which came to market in mid-2012, was the last Symbian device from Nokia."

"2012년 윈도우즈폰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도 심비안을 탑재한 디바이스를 계속 판매해왔습니다. 2012년 중순에 출시되어 노키아의 이미징 기술력을 과시한 808 퓨어뷰는.."


"was the last Symbian device from Nokia." 이 부분이 문제입니다. "노키아의 마지막 심비안 디바이스였습니다" 혹은 "제일 마지막으로 출시된 심비안 디바이스였습니다"로 해석할 수 있어 없던 궁금중까지 생기게 만드네요. 제가 접한 IT매체들은 거의 대부분 "마지막 심비안"으로 해석을 한 듯해 보이지만 제 생각은 약간 다릅니다. 문제의 문구 앞에 있는 문장과 함께 해석을 하면 그냥 쉽게 제일 마지막으로 심비안을 스마트폰이라는 느낌이 강합니다.

우연한 말실수인지 고의였는지는 알 수 없겠지만 언젠간 심비안을 포기할 것이란 사실엔 변함이 없으니 좀 더 지켜봐야겠네요. 안드로이드 여전히 고려 중이라는 노키아의 예전 모습과도 많이 달라졌습니다. 구글이 안드로이드의 문을 닫고 있다고 말하며 윈도우즈폰 외 다른 OS는 고려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단정지어 밝혔다고 합니다. 적어도 가까운 미래엔 노키아 안드로이드폰을 보긴 하늘에 별따기일 듯 싶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