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인그레스(Ingress)란 이름을 들어보셨나요? 작년 11월, 구글의 자회사인 니안틱랩스가 개발한 게임입니다. 티스토리와 비슷한가요? 초대장이 없으면 참가할 수 없는 게임이라 더욱 관심이 갔던 게임입니다. 드디어 어제 초대장을 받게 되어 게임을 시작해 보았습니다.

우선 인그레스의 게임 배경을 잠깐 설명 드려야겠죠? 인그레스 내에서 지금 지구는 Exotic Matter(XM)이란 외계 에너지가 무질서하게 모이고 있는 중입니다. 이 이상한 에너지는 그대로 두면 폭주하게 되고 인간의 두뇌도 조절할 수 있게 되어 무서운 결과를 초래하게 되죠. 그렇기에 이 XM을 모아 제거하는 것이 주 목적입니다. 하지만 새로운 발견이 있으면 항상 찬반이 있기 마련. XM을 이용해 인간의 두뇌를 적절하게 조정하여 새로운 시대를 개척하려는 깨달은자(Enlightened)란 조직이 생기며 이에 대항하는 저항군(Resistance)이 형성되었습니다. 에너지가 비정상적으로 모이는 각 지역의 주요 지형물(포털)들을 XM으로 제어함으로 그 주변의 인간들을 "제어"하거나 "구하는" 것이 각 팀의 목표입니다.


우선 구글플레이로 가서 인그레스를 다운받아 설치했습니다. 실행하면 이메일에 연동된 초대장 덕에 바로 게임을 시작할 수 있게 되죠.

 

 

ID겸인 코드네임을 설정하면 게임 배경에 대한 짧은 설명이 있고 난 후 깨달은자와 저항군 사이 팀을 선택할 수 있게 됩니다. 그러면 짧게 튜토리얼을 마친 후 본격적으로 게임을 시작하게 됩니다. XM을 모아 포털을 제어하는데 사용한다는 단순한 메카니즘입니다. 제가 사는 지역은 인구가 그리 밀집한 지역이 아니라 아무런 포털을 찾을 수가 없었습니다. 다행히 구글에 새로운 포털에 대한 정보를 제출하면 검토를 통해 선택받을 수도 있습니다. 시간이 갈수록 더 많은 기능들이 추가되어 각 팀당 포털 주변으로 여럿 모인다면 엄청난 사이버전쟁을 벌일 수도 있겠습니다.

GPS를 이용한 서비스나 게임이 새로운 개념은 아니지만 사용자를 모으는데 큰 어려움을 겪으며 외면을 받기가 십상이었습니다. 구글이란 빽(?)을 가진 니안틱랩스도 역시 그 늪에서 빠져나오진 못했습니다. 제가 사는 지역은 주위에 아무도 인그레스를 하지 않으니 아무런 포털도 없음은 물론 제대로된 게임플레이도 즐길 수 없습니다. 그래서 인그레스 유저들이 비교적 많은 미국 유저의 스샷을 첨부합니다.

 

 



여타 다른 위치기반 게임들과는 달라 보이지만 게임의 특성상 몇 시간만 틀어두면 배터리가 끝장나네요 ㅠㅠ 게임을 처음 시작할 때 위치정보를 마음껏(?) 모아가겠다는 얘기도 빼먹지 않은 구글입니다. 처음 마케팅될 때 증강현실 게임이라고 소개되었지만 아직 증강현실이라기 보단 구글맵스에 단순한 UI를 깔고 게임을 시키는 것이라고 밖에 생각이 안 드네요. 하지만 아직은 베타 실험 중이니 공식 버전이 공개된다면 좀 나아질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좋은 점이 있다면 잘 알고 있는 지역이라도 다시 한번 탐험을 하게 된다는 점? 구석구석 XM을 모으러 다니다 이런 곳도 있었구나 하게 됩니다. 반면 단점으론 아까 말했듯 배터리의 닳기내공과 구글의 정보모으기입니다. 포털로 선택받기 위한 사진이나 정보들이 게임외에도 구글의 다른 서비스에 엄청 도움이 되는 건 우연일까요? 구글글래스를 비롯해 구글맵스 등 다양한 서비스에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소비자로써 지는 게임은 아닌 것 같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life-lineup.tistory.com +요롱이+ 2013.01.10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개버전이 나올떄 어떨지 기대되네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2. 2013.01.14 11:1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13.01.14 11: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